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노른자 지역구’ 용산, 터줏대감 빠지면 누가 깃발 꽂을까?

현역 권영세, 서울시장 출마설 돌며 여야 정치인 호시탐탐…권혁기 전 춘추관장·나경원 전 의원 등 거론

[제1486호] | 20.10.30 15:3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