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“그곳에 여성은 없었다” 최근 문닫은 유료채팅 앱의 실체

전직 직원 “여성 회원 없이 직원이 채팅, 인신공격으로 퇴장 유도”…A 사 “폭로 내용 사실무근”

[제1489호] | 20.11.20 17:3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