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감당할 수 있겠습니까’ 여권 흔드는 ‘추미애 리스크’ 막후

끊이지 않는 교체설에 추 장관 섭섭함 토로…향후 거취 둘러싸고 친문 진영과 갈등 벌일 수도

[제1489호] | 20.11.20 16:4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