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“남 일 아니다” LG폰 철수설에 젊은 총수 재벌 계열사들 ‘좌불안석’

‘선단식 경영’ 선대와 달리 확장 기피…삼성·현대차 비주력 기업들 매각설 휘말려 직원들 불안감

[제1499호] | 21.01.27 14:3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