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남학생은 ‘번개탄’ 여학생은 ‘기마’…청학동 서당 엽기 상습 폭력 실체

퇴소자들 “월 100만원 내면서 얻어맞고 굶주리며 강제노역…40km 거리 ‘서생크탈출’ 꿈꿔”

[제1509호] | 21.04.08 18:5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