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고덕동 택배기사 눈물…문자테러 보니 “참 못됐다”

아파트 측 “1년 전부터 말해”…실상은 공문 보내도 ‘무시’

온라인 | 21.04.16 15:4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