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스포츠종합

[삼관마 우승후보 ①트리플크라운] 선추입 능한 ‘위너스맨’ 영순위

‘히트예감’ 위너스맨 꺾은 적 있지만 선행 일변도 단점…‘치프인디’ 최근 1800m 두 차례 우승 등 추입력 막강

[제1512호] | 21.04.27 16:5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