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윤호중 “양도세 중과 유예 효과 없었다…LTV 90%는 와전”

법사위원장직 요구하는 야당에 “여당 독주 국회처럼 홍보하려는 것”

온라인 | 21.05.18 11:1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