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잇단 판결 호재로 상한가…‘윤키즈’ 한동훈 검사장 부활 방정식

이동재 무죄, 정진웅 유죄, 자신의 ‘강요미수’ 남아…정권교체 땐 총장 가능성 대선 결과에 운명 달려

[제1527호] | 21.08.13 17:3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