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우상호 “원희룡, 이준석 대표 가지고 장사…급했지만 결과는 성공”

우 “안, 나쁜 이미지 남을 경우 대통령 후보 어려워…이, 시비 건다는 건 얕보였다는 것”

온라인 | 21.08.20 12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