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[직탐] 사건 실질 지휘…공수처 ‘넘버투’ 차장검사 뭇매 맞는 까닭

검찰 지청 차장급이나 ‘존재감’ 커…압수수색 영장 취소, 여당 의원과 접촉 등 수사력·공정성 논란 잇따라

[제1543호] | 21.12.01 18:5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