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맏형’과 단일화부터…윤석열 대권 꽃길 가로막는 ‘집안’ 문제들

홍준표 윤 때리기 여전, ‘김건희 7시간 통화’ 배우자 리스크 재부상…이준석·박근혜 입에도 노심초사

[제1549호] | 22.01.14 15:3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