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화제

‘그들도 한동훈처럼…’ 국제학교 선택한 열혈 스타 학부모들

전지현·김남주·유진·현영 자녀 채드윅 보내…비싼 학비는 문제 안돼, 본업 접고 뒷바라지 올인도

[제1566호] | 22.05.12 14:4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