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검찰총장 사과 요구부터 수사 검사 책임론까지…‘유우성 사건’ 후폭풍 크다

과거사위 “국정원 조작 확인 안한 수사 검사도 문제”…검찰 내 ‘공안 라인’ 사실상 붕괴 상태

[제1397호] | 19.02.13 10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