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국제

미얀마에서 온 편지 [183] 한-미얀마 첫 합작영화를 만드는 사람들

미얀마 국민감독과 한국인 기업가 “두 나라가 좋은 친구 되길 바라요”

[제1397호] | 19.02.16 17:4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