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YG 수사’ 번번이 막은 친박 해결사 있었다

박근혜 정권 때 마약·사기 검찰 내사 흐지부지…청와대 파견 직원도 YG의 ‘민원창구’ 역할 의혹

[제1415호] | 19.06.23 10:0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