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현대카드 상장 추진, 정태영 ‘독립’까지 이어질까

FI 투자회수 조건 따른 일정이지만 지배구조 개편과 맞물리며 여러 가능성…정의선 ‘최종결정권자’

[제1431호] | 19.10.11 14:1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