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대남병원 전신 ‘구덕원’ 관계자 “이사장 일가 신천지와 무관”

지금까지 대남병원에 코로나19 유입된 경로는 밝혀지지 않아

온라인 | 20.02.27 10:4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