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지역구 대물림? 내년 총선 ‘금배지 수저’ 2세 정치인 누가 뛰나

김홍걸 김현철 동시 출격 가능성 관심…자기 브랜드 구축 못하면 장수 어려워

[제1437호] | 19.11.22 11:4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