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책임경영과 마지못한 동거 사이…현대백화점 형제경영, 엇갈리는 시선

정교선 부회장 현대그린푸드 지배력 강화…백화점-그린푸드 지분 가치 격차 커 맞교환 미룬다는 분석도

[제1439호] | 19.12.05 16:3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