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최태원 회장 재산분할, 최악의 경우 ‘자회사’가 나서나

이혼 재산분할시 SK(주) 지분율 하락…SK실트론 성장하면 백기사 역할 가능

[제1439호] | 19.12.06 21:2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