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[단독] 정윤회 “최서원 책 안 읽어, 앞으로도 볼 일 없다”

최 씨 회고록 “남편이 ‘박근혜 곁 떠나라’ 거듭 권유” 언급…정 씨 “나는 더는 할 말 없는 사람”

[제1466호] | 20.06.09 18:5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