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김종인과 통했나…대권 도전 ‘윤석열의 시간’이 시작됐다

손사래 치던 윤 총장 최근 사석에서 ‘거취 고민’ 암시…“여권이 때릴수록 몸값 오를 것”

[제1474호] | 20.08.07 19:5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