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이해찬-김태년 여당 투톱 ‘행정수도 엇박자’ 파열음과 역할분담 사이

김태년 드라이브 걸고 이해찬 제동…서울시장 보선엔 불리하지만 대선엔 유리해 ‘손익계산’ 분주

[제1474호] | 20.08.06 17:4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