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야구

NC 1차 지명 김유성, ‘학교 폭력 가해자’ 논란

피해 학부모 “사건 이후 사과 없었다…1차 지명 발표 이후 연락”

온라인 | 20.08.25 18:0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