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국제

‘치료 목적 병원행’ 건강악화설 아베 총리 후임자는 누구?

스가 관방장관 급부상, 고노 방위상도 약진…기시다는 존재감 하락, 이시바는 소수파 한계

[제1477호] | 20.08.26 16:5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