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이막달 할머니 별세…생존자 16명

정치권서 애도 물결…여가부 “장례 지원에 최선”

온라인 | 20.08.30 20:2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