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“내가 그 검사다” “커밍아웃 하시면…” 추미애 vs 평검사 온라인 전쟁

‘추 vs 윤’ 갈등 국감 이후 양상 변화…조국까지 참전해 협공, 여권 “검찰개혁만이 답”

[제1485호] | 20.10.30 17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