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초대 공수처장 후보 추천 불발 놓고 여야 치열한 공방

강선우 대변인 “공수처 원치 않는다는 진심 신중론으로 포장하기 급급”

온라인 | 20.11.14 21:2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