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영화

[인터뷰] 영화 ‘콜’ 박신혜 “전종서에 저주 퍼붓는 신은 애드리브”

‘#살아있다’ 이어 ‘콜’까지 로코퀸 벗고 장르의 폭 넓혀…‘수동적인 캐릭터의 억눌렸던 감정 폭발’ 극중 변신 자부심

[제1490호] | 20.11.25 17:1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