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당·정·청 일사불란 ‘윤석열 찍어내기’ 배후 추적

윤 총장 허 찌른 ‘직무배제’ 카드 등 여권 핵심 인사 관여 설왕설래…‘훈수’에 움직일 추 장관 아니란 반응도

[제1490호] | 20.11.27 14:5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