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황운하 ‘5인 이상 사적 모임’ 아니었다…옆 테이블은 따로 온 손님

확인 결과 옆 테이블 손님들과는 별개 예약 “6인 모임은 오해”

온라인 | 21.01.02 19:4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