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[현장] “사형시켜라” 정인이 양모 재판 법원 안팎에선…

“지켜주지 못해 미안해” 시민들 오열…변호인 “일부 인정, 양모 학대 양부는 몰라”

[제1497호] | 21.01.13 17:2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