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‘조카의 난’ 조짐 금호석유화학…포문 연 박철완 의도는?

삼촌 박찬구 회장과 사실상 결별 선언, 늦게나마 권리행사 나섰다는 시각도…3월 주총이 분수령

[제1500호] | 21.02.04 11:2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