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포스트 문’ 못 찾으면 모래알…친문계의 어제와 오늘

이해찬·3철·김경수 등 친노그룹이 뿌리…대선 과정 친문-친노 갈등 불거질 수도

[제1501호] | 21.02.05 19:3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