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벌금형‧후궁발언’ 자숙한 조수진 의원 “같은 실수 않겠다”

“본의 아니게 상처 드렸다…의정활동 2년 차 전념하겠다”

온라인 | 21.02.08 19:2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