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한국타이어 일가 장남 조현식 부회장 자진 사임, “경영권 분쟁 책임”

3세간 경영권 분쟁 일단락, 차남 조현범 체제 본격화

온라인 | 21.02.24 12:5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