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반성문 쓴 정인이 양부…“학대 사실은 몰랐다”

“너무 후회되고 인간으로 자격 미달” 자책하기도

온라인 | 21.02.25 18:0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