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나 지금 떨고 있니…’ 구관 오세훈의 귀환, 서울시 인사태풍 전야

‘박원순 색깔 지우기’ 대규모 인사 가능성…최측근 강철원 입성 여부도 관심사

[제1509호] | 21.04.08 17:0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