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빗장 풀 땐 화끈하게’ 유흥업계, 오세훈표 거리두기 환호 까닭

“자정 영업 희망 보이면 불법 줄어들 것…반면 자가검사키트 대해선 회의적 반응”

[제1510호] | 21.04.15 17:4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