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“누가 사이렌 소리를 내었는가…” 강남 유흥가 내전 일촉즉발

손님 뺏긴 룸살롱, 경찰에 ‘몰래 영업’ 룸방 신고…업소 간 불신 팽배 ‘살얼음판’

[제1508호] | 21.04.02 13:5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