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김부겸 “300만 명 뛰어든 가상자산, 투자자 보호는 국가의 의무”

투자자 보호 선 그은 정부와 다른 목소리…“특금법, 지켜봐 달라”

온라인 | 21.04.28 12:0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