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국제

일본에 #미투 없는 이유? ‘베개영업 폭로’에 침묵하는 언론들

마리에 “15년 전 거물 방송인에 성상납 요구받아” 고백…넷상 떠들썩했지만 언론들 보도 안해 ‘고립무원’ 처지

[제1512호] | 21.04.29 13:4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