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국제

‘n번방 악마’는 어디에나 있다…해외서도 심각 ‘사이버 그루밍’ 실태

코로나19로 인터넷 이용 시간 길어져 위험 증가…수치심·비난 등 걱정에 혼자 앓다보니 처벌률 낮아

[제1510호] | 21.04.16 16:3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