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스포츠종합

올림픽에 진심인 김연경, 세 번째 도전 ‘해피엔딩’ 스파이크!

지난 시즌 국내 복귀도 도쿄올림픽 위한 포석…이재영·이다영 빠져 쉽지 않은 도전 될 듯

[제1512호] | 21.04.29 19:1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