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스포츠종합

“33년 무패 행진” 한국 여자 양궁, 도쿄도 접수했다

‘최강’ 종주국 기상 드높인 강채영·장민희·안산 단체전 금메달…사상 최초 9연패 달성

온라인 | 21.07.25 17:4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