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숙박업계 골리앗의 성장통? ‘야놀자 갑질 공방’ 여의도 가는 까닭

숙박업체 “과도한 광고비·수수료 요구” vs 야놀자 “사실무근”…공정위도 여러 의혹 따져볼 계획

[제1533호] | 21.09.24 18:5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