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조국 밀어내기 쿵짝?’ 비문 이낙연-이해찬 교감 있었나

이낙연이 총선 진두지휘하고 ‘킹메이커’ 이해찬과 손 잡으면 여권 권력구도 지각변동

[제1432호] | 19.10.18 23:1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