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친문 후계구도부터 풀어라’ 청와대발 이낙연 차출론 고차방정식

친문 vs 비문 주도권 다툼 탓 ‘조기등판’ 미지수…총선 간판 자처 이해찬 대표도 넘어야

[제1436호] | 19.11.14 17:4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