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가세연의 장지연 저격 뒷말 무성, ‘남산의 부장들’과 이병헌 때문?

김용호 전 기자도 이병헌 과거 사건들 언급…강용석 변호사 “분위기 전환 위해 잠깐 했던 이야기”

[제1446호] | 20.01.22 18:2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